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허성무 창원시장 ‘대전환의 서막, 창원특례시’ 선포
특례시 출범 신호탄으로 확연히 다른 도시 위상 정립 첫해 만들 것
기사입력: 2021/11/29 [18:21]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허성무 창원시장이 지난 25일 시의회에 출석해 특례시 출범을 신호탄으로 확연히 다른 도시 위상을 정립하는 첫해를 만들겠다는 시정운영 방향과 내년도 예산안을 설명했다.


허 시장은 시정연설에서 “수많은 위기를 극복한 그동안의 경험을 발판으로 다가올 변화의 파고를 창원 대전환의 전기로 만든다는 강력한 자신감을 담아 2022년 시정목표를 ‘대전환의 서막, 창원특례시’로 선포한다”고 했다.


민선 7기 마지막 시정연설에 임한 허 시장은 지난 3년 6개월여의 시정을 돌아보며, 코로나19 위기, 일본 수출규제 위기, 주력산업의 위기, 자연재난의 위기 등 수많은 위기를 겪으며 많은 경험과 자신감을 축적했고 그것을 극복해 낸 저력으로 올해의 ‘플러스 성장’을 이끌어 냈다고 평가했다.


창원은 올해 3분기까지 전년동기 대비 19.6%의 수출 증가와 함께, 총 교역은 15.9% 증가했고, 창원국가산단의 생산액과 가동률, 고용률 상승과 함께, 전체 노동자 수도 전년도 대비 3%가 증가해 오랜 역성장과 침체를 벗어나 각종 경제지표가 반등하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이어 허 시장은 2022년을 세계질서에서 시민들의 삶까지 많은 것이 변화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예측하며, 위기와 기회가 뒤섞인 거대한 변화의 물결 앞에서 능동적으로 준비하고 대응하기 위해, 2022년 시정목표를 ‘대전환의 서막, 창원특례시’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내년 1월 13일 창원특례시 출범을 신호탄으로 확연히 다른 도시의 위상을 정립하는 첫해로 만들겠다는 다짐이다.


이를 위해, 시민의 기대를 현실로 만드는 진정한 ‘특례도시’, 시민의 삶 전반에 새로운 일상의 기준을 제시하는 ‘일상도시’, 국토 다극 체제의 핵심 거점으로서의 충분한 역량을 갖춘 ‘분권도시’를 만드는 데에 시정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부적인 시정운영 방향으로 먼저, 내실있는 특례권한을 쟁취해 시민 누구나 변화하는 도시 위상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특례다운 특례 확보를 위한 조직개편 단행과 함께, 반드시 필요한 더 많은 권능을 행사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는 한편, 누구도 소외 없는 창원형 복지 실현을 통해 포용복지의 완성도를 높이겠다고 언급했다.


특히 허 시장은 “미미했던 해양항만 권한을 대폭 넓혀 진해신항을 중심으로 한 해양항만물류도시로서의 기틀을 다지는 동시에, 삶에 활력과 생기를 되찾게 해 줄 편리하고 쾌적한 생활 인프라 제공, 위기에 강한 유연하고도 단단한 민생경제를 실현하기 위한 고민과 노력에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산업에서 교육까지 아우르는 창원의 22대 해심 현안에 대한 대선 공약화를 이끌어내 어느 분야도 부족함이 없는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도약하면서, 디지털 전환과 녹색 전환의 확산에 대한 강한 의지도 나타냈다.


2050 탄소중립 비전의 실천과 함께 첫 RE100 산단 육성 등 그린에너지 실현을 위한 전략 실행에 박차를 가하고, 사람과 자연이 함께 호흡하며 공존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생태환경도시 조성에도 공을 들이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모두가 특례시민이라는 끈끈한 유대감으로 지혜를 모은다면, 우리 앞에 높인 수많은 위협은 대전환의 계기가 돼 창원이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위상의 도시 반열로 올라설 수 있을 것이다”며 “2022년 명실상부한 창원 대전환의 서막을 다 같이 힘차게 열어가자”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시는 2022년도 예산안으로 3조 4276억 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올해 본예산 대비 1650억 원이 증가한 규모로 일반회계는 2조 9717억 원, 특별회계는 4559억 원을 편성했으며, 반등을 시작한 경제 청신호 증폭과 일상회복 기반 강화 등 신속한 시정 대전환 지원에 투자를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