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거제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단지 2000억 규모 투자 협의
4차 산업 유치로 산업다각화,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총력
기사입력: 2021/11/30 [18:14]
강맹순 기자 강맹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거제시가 연료전지, 데이터센터 등 4차 산업 유치를 통해 지역 내 산업의 다각화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변광용 시장과 시 직원들은 지난 29일 평택시 소재 오성연료전지㈜를 방문해 2000억 원 상당 규모의 30㎿급 연료전지 발전시설 사업유치와 투자계획에 대해 협의했다.


오성연료전지㈜는 국내 최고의 연료전지 발전사로 ‘거제형 신산업·에너지 융복합단지 조성사업’의 주요 사업자다.


거제형 신산업·에너지 융복합단지 조성사업은 둔덕면 하둔리 일원 부지 25만 ㎡에 총사업비 7950억 원을 투입하는 사업으로 각종 행정규제로 발전이 저해되고 있는 둔덕면의 균형발전을 위해 시가 역점을 기울이고 있는 시책 사업이다.


또한 연료전지 발전시설과 연료전지에서 나오는 폐열을 활용한 데이터센터, 냉동물류센터, 스마트 양식장 및 스마트팜 등 연관 산업시설을 조성하는 새로운 유형의 신에너지 테마사업으로 시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다.


시는 이 사업으로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의 최우선 과제인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에 기여하고, 미래 경제기조를 아우르는 제4차 산업을 융합한 신산업 기반구축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변광용 시장은 “산업 다각화는 시의 큰 숙제 중 하나였다”며 “거제 경제의 쌍두마차인 조선 산업과 관광 산업에 대한 다각적 지원과 함께 신산업 유치로 미래 먹거리 산업 창출의 동력을 확보하고, 대규모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맹순 기자 강맹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