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산청군 국도59호선 밤머리재 ‘경관 쉼터’ 들어선다
운전자 휴식시설·조망쉼터 마련, 이용자들의 편의성 증진 기대
기사입력: 2022/01/20 [17:58]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산청 밤머리재 경관쉼터 위치 


경남도는 도로 이용자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편의시설을 제공하고 포토전망대, 산책로 등의 휴식처를 제공하는 경관쉼터가 산청군 국도59호선 밤머리재 정상에 신설된다고 밝혔다.


경관쉼터 조성사업은 기존 도로 여유부지를 활용하여 도로 이용자들의 휴식처 및 쉼터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국토교통부에서 2021년 4월 대상사업 수요조사 실시 후 전문가 평가 등을 고려해 전국 4개소를 선정했고 그 중 산청군 밤머리재가 선정됐다.


이번 선정은 하동 국도19호선의 ‘이화 스마트 복합쉼터(2020년)’, 산청 구국도3호선 ‘머뭄 스마트 복합쉼터(2021년)’, 남해 국도19호선 ‘두모마을 스마트 복합쉼터(2021년)’에 이은 도내 4번째로, 도로 이용자들의 휴식공간 역할을 해 편의성 증진과 함께 교통사고 위험성 감소 효과도 기대된다.


허동식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산청 국도59호선 밤머리재가 경관쉼터 사업대상지 선정되어 국도가 도민들이 단순 이동이 아닌 휴식·조망·문화 등 힐링 공간으로 탈바꿈되어 도로이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