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소행성 1994pc1(7482) 관측
기사입력: 2022/01/20 [18:16]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가 촬영에 성공한 소행성 1994pc1(7482) 궤적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가 소행성 1994pc1(7482)의 촬영에 성공했다.


소행성 1994pc1(7482)는 1994년 호주 사이딩 스프링 천문대에서 발견된 것으로 폭 1㎞ 정도 소행성으로 약 1년 7개월(572일)마다 태양을 한 바퀴 공전을 한다.


지난 19일 새벽 6시 50분께 193만㎞ 거리(달의 약 5배 거리)로 지구와 가장 가깝게 근접했고, 이때 겉보기 등급은 약 10등급 정도로 날씨가 맑으면 천체망원경으로 관측이 가능한 밝기였다.


우주천문대는 세계 최초의 음성인식 망원경 ‘별이’를 사용해 지난 11일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 관측 성공에 이어 이번에도 소행성 ‘1994pc1’을 관측하는데 성공했다.


우주천문대는 국내 유일 외계행성과 외계생명 특화주제를 가진 천문대로 경남권에서 떠오르는 과학문화의 핫플레이스로 자리 잡고 있다.


관측에 공동으로 참여했던 최창민, 박재현 주임은 “이번 소행성 촬영은 천문대 내에서 소행성을 처음으로 관측해 의미가 있다”며 “방문객들에게 소행성 해설을 하는데 뜻깊은 자료로 사용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