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 10대 여학생 친구 집단폭행 ‘경악’
10대 6명이 1명 모텔 감금 장시간 폭행
기사입력: 2022/01/23 [18:19]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평소 알고 지내던 10대 여학생 6명이 친구 1명을 모텔에 감금하고 장시간 폭행한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다.


진주 시내 한 모텔에서 지난 19일 10대 여학생 6명이 A(16)양을 감금하고 오후 2시 50분부터 저녁 7시께까지 4시간여 동안 집단폭행을 가한 사실이 알려져 지역사회를 충격에 빠트리고 있다.


이들 여학생 일당은 A양의 옷을 벗긴 채 다른 친구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폭행 장면을 중계하기도 했으며, A양에게 모텔 내 집기들을 보여주면서 자해를 강요하기도 하고 돈을 벌어 오라며 성매매를 지시하는 행위가 드러나 경악하게 했다.


진주경찰은 집단폭행 신고를 접수받고 A양의 진술을 확보한데 이어 가해 여학생들을 경찰서로 불러 폭행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 특히 이들 가해 학생 6명은 진주지역 학생을 비롯해 인근 타 지역 학생도 섞여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은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가해 정도에 따라 절차에 의해 엄벌에 처한다는 입장이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