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남해 이순신 영상관 ‘미디어아트 테마공간’으로 거듭난다
‘경남도 지역특화 콘텐츠사업’ 선정…3억 확보
기사입력: 2022/05/17 [14:52]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남해 이순신 영상관


이순신순국공원 내에 위치한 이순신 영상관이 미디어아트 테마공간으로 거듭난다. 

 

남해군은 경남도가 주최하고 (재)경남문화예술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22 지역특화 콘텐츠개발 지원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3억 원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2022 지역특화 콘텐츠개발 지원사업’은 경남도가 도내 18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역의 특화된 문화·생태·시설·관광자원·문화향유 프로그램과 연계해 지역에 경제적 부가가치창출이 가능한 콘텐츠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남해군은 ‘이순신 영상관 노량해전 몰입형 실감콘텐츠 개발사업’을 제시했다.

 

현재 이순신순국공원 내에 위치한 이순신 영상관은 2017년부터 노량해전의 격전을 입체영상으로 제작한 ‘노량, 불멸의 바다’를 상영 중이지만 거듭된 방문객의 감소로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춘 새로운 콘텐츠가 절실한 상황이다.

 

남해군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사업비 3억 원을 투입해 이순신 영상관의 돔형상영관을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공간으로 개편한다.

 

남해군 관계자는 “이순신 영상관의 새로운 콘텐츠 개발로 더 많은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개편을 시작으로 이순신순국공원을 남해군 미디어아트 테마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사업은 남해군과 남해군관광문화재단, 주관기관인 ㈜브리스트와 참여기관인 ㈜써티데이즈의 협업으로 진행되며 오는 12월 완료될 예정이다.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