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남소방본부, 다중이용업소 안전관리 강화 나서
기사입력: 2022/05/17 [18:01]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화재취약 다중이용업소 360곳 표본조사 및 화재안전상담
도민 안심하고 다중이용업소 이용할 수 있는 안전 환경 조성

 

경남소방본부가 연말까지 도내 다중이용업소 23개 업종 7734곳에 대해 소방특별조사 및 화재안전상담 등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사회적 거리두가 전면 해제되고, 코로나19 감염자가 감소하면서 다중이용업소를 찾는 이용객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영업주와 이용자의 안전관리 의식부족, 화재 시 짙은 연기와 급격한 연소 확대, 좁고 복잡한 통로로 인한 피난장애 발생 등 화재위험에 노출돼 있다.


지난 4월 서울 고시원, 제주 노래방 등 다중이용업소 화재로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매년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하고 있으며, 경남도는 최근 5년간(2017년~21년) 113건의 화재가 발생해 1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에 경남소방본부는 다중이용업소의 화재예방과 안전관리 확립을 위해 간이스프링클러설비 미설치 업소, 소규모 건물에 입점한 업소, 구획실 경계벽이 비내화재료인 업소 등 360곳에 대해 7월 15일까지 소방특별조사를 시행한다.


이번 조사는 소방시설의 적정 유지·관리 확인, 피난·방화시설 폐쇄·훼손, 피난 통로상 장애물 설치행위를 중점 확인한다.


소방특별조사와 병행해 짙은 연기 등으로 바상구 확인이 어려운 상황을 대비해 멀리서도 비상구 위치를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비상구 출입문에 초록색 축광도료 도포, 시각·청각장애인의 신속한 대피를 위해 비상구 개방과 연동되는 사이렌 설치, 업소 내 경계벽 및 칸막이의 내화성능을 강화하기 위해 불연페인트를 도포하는 등 강화된 안전시설 설치를 권고할 예정이다.


그리고 신규 및 명의변경 다중이용업소의 영업주, 종업원의 소방시설에 대한 이해, 관리능력을 높이기 위해 최소 4시간 이상 집합교육을 시행하고, 자격증 보유자를 교육강사로 지정해 소방설비 계통도를 활용한 소방시설 사용 및 점검방법을 중점적으로 교육할 계획이다.


끝으로 영업장 내부구조·시설의 변동 없이 단순히 상호 또는 영업주만 변경된 경우 기존에 설치된 안전시설에 대한 작동기능점검 등 종합적인 점검·확인 시행 후 완비증명서를 (재)발급하고, 특히 간이스프링클러설비에 대해서는 시험장치를 통한 적정압력·방수량·방수시간을 확인하고 급수설비 및 헤드 적정 여부를 반드시 확인할 계획이다.


김종근 경남소방본부장은 “이번 안전관리 강화 추진대책을 통해 우리 도민들이 안심하고 다중이용업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화재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