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창원시, 사회복지시설 내 급식시설 위생 점검
사회복지시설 집단급식소 식중독 예방 교육·홍보
기사입력: 2022/05/17 [18:02]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창원특례시가 오는 20일까지 사회복지시설 내 급식시설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을 위한 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이는 이번 점검을 통해 장애인, 아동 등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안전한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시는 위생공무원 및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으로 이루어진 민·관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점검한다. 점검 내용은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부패 및 변질되기 쉬운 식품 사용·보관 ▶조리장 내 위생·청결 관리 준수 ▶위생모 착용, 건강진단 등 개인 위생관리 준수 ▶보존식 보관 의무 준수(집단급식소 신고 시설에 한함) 등이다.


시는 이번 점검을 통해 경미한 위반사항에 대해 현장에서 즉시 계도하고 ‘식품위생법’ 위반 업체는 행정처분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한다. 점검과 더불어 ‘끓여 먹기, 세척·소독하기 등’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안내 등 교육·홍보도 병행한다.


아울러 시는 소규모인 사회복지시설의 안전한 급식을 위해 급식관리자를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온라인 교육을 정기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이성림 보건위생과장은 “최근 코로나19 환자 수가 조금씩 줄어들고 있고, 방역 수칙도 완화돼 집단급식소도 정상 운영되고 있다. 그러므로 해당 시설에서는 식중독 예방에 한번 더 주의를 기울여 안전한 급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다 같이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며 “이번 점검은 물론 지속적인 홍보와 교육으로 사회복지시설 식중독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