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해설 > 칼 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론/해설
칼 럼
<데스크 칼럼> 해수욕장 본격 개장…끝나지 않은 코로나 그리고 원숭이두창
기사입력: 2022/07/04 [12:36]
김회경 편집국장 김회경 편집국장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김회경 편집국장

이달 초 남해안 해수욕장이 거의 대부분 개장됐다. 며칠 개장이 늦어진 곳도 있지만, 도내 26곳의 해수욕장이 단장을 마치고 삼 년 만에 일제히 문을 열었다.


올해는 장마도 마른 형태인데다 무더위도 일찍 찾아온 탓에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들도 늘고 있다. 예전에도 해수욕장이나 계곡 등지는 피서객들이 다닥다닥 붙어서 발 디딜 틈이 없었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올해는 좀 찜찜함이 여전하다. 아직 코로나가 완전히 가신 것도 아니고 원숭이두창까지 연일 기승을 부린다는 외신이다. 국제기구 WHO도 두창 관련 긴급회의 소집에 들어가는 등 조짐이 심상찮다. 게다가 코로나 재확산이 본격화된 모양새다. 하루 확진자가 꾸준히 줄어들어 만 명 이하로 뚝 떨어지더니 지난 2주 동안 감소세가 주춤하다가 이번 주 들어 만 명을 넘어섰다.


보건당국은 재유행의 초입이라고 설명한다. 아차 하면 또다시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지난 4월 이전으로 강화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의견이다.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백신 4차 접종 권장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접종률이 좀처럼 오르지 않는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문제는 "코로나가 다시 나타났다"라고 하더라도 예전만큼 국민들이 긴장할까가 걱정이다. 사실 정부는 이미 재유행이 시작됐음을 알렸으며,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을 뿐이다.


이런 상황에 해수욕장과 피서지는 이제 막 시작이다. 한창 즐겁게 놀아보려고 하는데 또 거리두기를 꺼낸들 얼마나 먹힐지 걱정이다. 하지만 전염병은 인간이 주의를 기울이는 만큼 즉각 반응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피서도 즐겁게 하고, 또 코로나로부터도 안전한 두 마리의 토끼를 잡는 묘안은 없을까? 이것이 올여름 최고의 화두다.


올여름, 피서지든 계곡이든 코로나가 아직도 우리 곁에 있다는 의식을 갖고 최소한의 방역 지침을 지켜가면서 슬기롭게 여름나기를 하자고 제안한다. 아마 방역당국이 바라는 것도 이런 점일 것이다. 구체적인 행동 요령을 굳이 말하지 않아도 우리 국민들은 지난 2년 반 동안 코로나 유행을 몇 번 경험한 만큼 어떻게 대응하고 행동해야 할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잘 이겨내자.

김회경 편집국장 김회경 편집국장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