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KAI, T-50IQ 사업 통해 조종사 양성 및 정비운영능력 입증
이라크 내각총리 및 군 관계자 참석, 편대비행 시범 선보여
기사입력: 2022/07/04 [17:59]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해외에 수출된 T-50 시리즈의 후속운영지원 사업이 본 궤도에 올라섰다. 항공기 후속운영 지원 사업은 수출 획득사업보다 장기인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항공기 수출사업의 새로운 수익원으로 떠오르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무스타파 알 카디미(Mustafa Al-Kadhimi) 이라크 내각 총리와 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T-50IQ 후속운영지원과 관련된 행사를 대대적으로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이라크에 파견된 KAI 기술진의 점검을 마친 3대의 T-50IQ는 이날 편대비행을 하며 한국의 정비 및 후속 지원의 우수성을 알렸다. 이라크는 KAI와 협력해 보유 전투기의 가동률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T-50IQ 후속운영지원 사업은 이라크에 수출된 T-50IQ의 정비와 군수지원, 군수품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신규 조종사와 정비사 양성을 위한 교육 훈련을 2025년 2월까지 지원한다.


계약 금액은 3.6억 달러 규모로, 해외고객을 대상으로 체결한 첫 후속운영지원 사업으로 국내 최초로 진행되고 있다.


후속운영지원사업은 그동안 항공기 수출 위주였던 KAI의 미래 먹거리로 부상하고 있다.


통상 30년 이상 운영하는 항공기의 수명 주기 전체를 100으로 볼 때, 개발과 양산은 30~40, 후속운영지원은 60~70으로 더 큰 시장규모를 자랑한다.


이번 행사로 T-50IQ가 이라크 공군에 본격 운용됨에 따라 T-50 계열 항공기에 관심이 많은 이집트, UAE 등 인근 중동국가 수출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된다.


KAI 관계자는 “KAI의 T-50 계열 항공기와 후속 지원 역량은 한국공군과 해외 수출국에서 높게 평가받고 있다”라며 “완벽한 서비스로 가동률 향상을 통한 고객 만족도 제고는 물론 국산 항공기 수출 1000대의 핵심요소로 키워 갈 것”이라고 밝혔다.


KAI는 이라크 현지에서 후속운영지원을 함께할 교관 조종사, 정비사, 비행 및 정비 교육 훈련 관리자 등 부사관 이상 군 경력자를 채용 중이다.


KAI는 이라크뿐만 아니라 전 세계로 수출 확대를 위해 T-50 계열의 항속거리를 늘리고 무장을 강화하는 성능개량을 추진하고 있다.


T-50 계열은 우리나라는 물론 5개 국가에 200여 대 이상 판매된 기종으로 KAI는 미국 전술 훈련기 사업 성공을 통해 서방 진영을 대표하는 훈련기 겸 경공격기로 자리매김한다는 각오다.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