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창원산업진흥원, 창원시 8번째 수소충전소 구축
창원시 수소산업인프라 확충 총력
기사입력: 2022/07/04 [18:09]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창원산업진흥원이 창원특례시의 8번째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


총 32억 원을 들여 마산회원구 양덕동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이하 마자원) 청사 부지 내에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승용차 전용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진흥원은 정부와 창원특례시의 수소산업 육성계획에 부응하고 관내 수소충전 인프라 확산을 위해 2016년 팔룡 수소충전소를 시작으로 2021년 사림 수소충전소 까지 창원특례시 전역에 총 5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했다.


2022년에는 대원 수소충전소, 제2성주 수소충전소, 마산자유무역지역 수소충전소(가칭)까지 총 8기의 수소충전소가 특례시 관내에 구축될 예정이다.


또한 진해신항 일원에 화물차용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해 관련기관과 협상 중에 있다.


백정한 창원산업진흥원장은 “창원시에서 보급할 수소버스와 수소자동차에 수소 보급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충전인프라 확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마산자유무역지역 수소충전소(가칭) 구축과 관련해 공사 착공 전 구축에 관련한 사업설명회를 7월 6일 마산자유지역관리원 2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 마자원 입주기업체 및 마산회원구 일대의 주민들에게 수소충전소 설명 및 하반기 공사일정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