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
합천 쌍책초, 그림책 철학캠프 운영
서울 성일초 김택신 교사 진행
기사입력: 2022/08/07 [11:46]
정병철 기자 정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합천 쌍책초등학교는 여름방학을 맞아 전교생 11명과 관내 교원을 대상으로 그림책 철학캠프를 운영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캠프는 학기 중 비대면(아이톡톡 활용)으로 운영됐던 그림책 철학수업을 연장해 서울 성일초등학교 수석교사 김택신이 직접 쌍책초를 방문해 운영해 더 의미가 있었다.


이번 그림책 철학캠프는 학생과 관내 교원들이 참여할 수 있는 두 개의 프로그램으로 운영됐다. 첫번째 프로그램은 1학기 중에 함께 읽었던 18권의 그림책 중 학생들이 직접 선정한 3권으로 비대면으로 할 수 없었던 그림책 활용수업을 했다. 두번째 프로그램은 저학년부와 고학년부로 나누어 ‘소원’과 ‘한글’을 주제로 그림책 읽기를 했다.

 

교원캠프는 ‘고차적 사고력 향상 방안’ 연수와 그림책 철학수업에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평소 ‘그림책’과 ‘철학’에 갈증이 있던 관내 교원들에게 단비와 같은 시간을 제공했다.


캠프에 참여했던 3학년 학생은 “선생님이 제 이야기 하나하나에 귀 기울여 주시니까 저의 생각 모두가 다 중요하게 느껴졌고, 그림책을 보고 더 열심히 생각하게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교원 연수에 참여한 교사는 “교사의 말 한마디 한마디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다시 한 번 깨닫는 시간이었다. 이번 연수를 통해 아이들의 사고를 확장할 수 있도록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이해하고 질문할 수 있도록 더욱 연구하고 노력해야겠다”고 연수 참여 소감을 전했다.


1박 2일 동안 그림책 철학캠프를 이끌었던 김택신 수석교사는 “합천 교원들과 쌍책초 아이들의 그림책에 대한 큰 열정을 본 시간이었다. 2학기에도 물리적 거리를 뛰어넘어 아이들이 더불어 묻고 따지기를 통해 더 사람다운 사람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그림책 철학수업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정병철 기자 정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