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김해시 “장비 사용한 훼손은 없었다”
구산동 지석묘 훼손 논란 입장 전해
기사입력: 2022/08/07 [17:11]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김해시 구산동 지석묘


김해시는 지난 6일 구산동 지석묘(고인돌, 경남도기념물 280호) 정비사업으로 인한 훼손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시는 지난 5일 문화재청의 현지조사가 있었으며 조사 결과 지석묘 주변에 깔린 박석(얇고 넓적한 돌) 제거와 재설치는 ‘매장문화재보호 및 조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문화재청 협의 후 시행해야 하나 협의를 받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시는 이번 현지조사 이후 있을 문화재청의 조치사항 통보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며 관계 전문가 협의와 자문을 거쳐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 복원정비사업을 재추진한다는 입장이다.

 

해당 지석묘는 지난 2006년 구산동 택지개발사업 때 발굴됐지만 세계 최대로 추정될 정도로 규모(350톤)가 커 당시 발굴기술과 예산 확보의 어려움으로 도로 흙을 채워 보존해 오다 지난 2019년 종합정비계획 수립, 2020년 12월 시굴발굴조사와 정비공사에 착공했다.

 

이 과정에서 시는 문화재 시굴발굴조사와 전문가 자문의 복원정비계획 수립, 경남도 현상변경허가를 받아 정비사업을 시행했으며 정비사업 중 선사시대 지석묘를 사각형으로 둘러싼 제단 형태로 깔려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박석 중 현재 남아 있는 4개 구역의 박석의 세척, 강화, 평탄처리를 위해 이동, 재설치가 진행됐다. 

 

그러나 시의 해당 지석묘 국가사적 지정 신청에 의해 지난 5, 7월 복원정비사업 현장을 찾았던 문화재청 관계자들은 문화재 원형 보존 차원에서 박석의 이동과 재설치를 지적했고 지난 5일 최종 결론을 도출하기 위한 현지조사가 이뤄진 것이다.

 

시 관계자는 “오랜 세월 비바람에 소실된 박석 부분을 새롭게 채워 넣어 선사시대 원형을 복원하기 위해 수작업으로 기존 박석을 보존 처리한 것으로 한 언론의 보도처럼 장비를 사용한 훼손은 없었다”며 “(구산동 지석묘가) 경남도 문화재여서 경남도의 현상변경허가만 받고 문화재청 협의를 빠트린 부분은 세세하게 챙기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앞으로 문화재청 조치 결과에 따라 복원정비사업을 잘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산동 지석묘 복원정비사업은 16억 7000만 원(도비 10억, 시비 6억 7000만 원)을 들여 지석묘가 가진 가치를 보호하는 가운데 지석묘가 소재한 구산동 1079번지 4600㎡ 일원의 환경을 정비하는 사업으로 2020년 12월 착공 이후 당초 올해 8월 완공 예정이었다.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