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중진공, 베트남 상임서기 만나 ‘中企 협력방안’ 논의
기사입력: 2022/08/07 [17:57]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김학도 이사장과 보 반 트엉 베트남 상임서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베 수교 30주년 맞아 방한한 베트남 중앙당 상임서기와 면담
“4차 산업혁명, 금융 분야 양국 중소벤처기업 교류 활성화 기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은 김학도 이사장이 서울 롯데호텔에서 보 반 트엉(Vo Van Thuong) 베트남 중앙당 상임서기를 만나 양국 중소벤처기업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김학도 이사장은 2015년 한-베 FTA 협상 시 한국 측 수석대표로 참여했던 경험을 회고하며, 양국 교역량이 5년 만에 2배가 넘고 천억 불 목표 달성을 목전에 둔 것엔 양국 중소벤처기업 간 협력이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보 반 트엉 상임서기는 한-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고위급 대표단으로 한국을 처음 방문했으며,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의 격상을 통해 양국 간 긴밀한 협력관계가 지속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면담에서는 바이오, IT, 재생에너지 등 4차 산업혁명 및 금융 분야 협력 강화를 통한 양국 중소벤처기업 간 교류 활성화 방안이 주요 의제로 논의됐다.


 베트남은 전 세계에서 4번째로 큰 이륜차 시장을 보유하고 있다. 중진공은 기후변화와 탄소중립 이슈에 베트남과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해 오토바이 등 퍼스널 모빌리티를 전기차로 전환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양국 중소벤처기업 간 기술교류를 점차 확대해 베트남의 2050 넷제로(Net Zero) 실현을 도울 예정이다.


 또한 김학도 이사장은 중진공 베트남 거점을 중심으로 금융 분야 공조도 강화할 계획임을 밝혔다. 중진공은 중소벤처기업 대상 정책자금 융자, 수출마케팅, 인력양성 등 다양한 사업을 종합 지원 중으로, 지난 7월 28일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베트남 내 외국계 은행 1위인 신한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보 반 트엉 상임서기는 한국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위한 여러 가지 지원 노력을 소개하면서, 최근 K-드라마, 뷰티, 음악, 예능 등 한류에 대한 깊은 관심을 나타내기도 했다.


 한편 중진공은 하노이·호치민 수출인큐베이터(BI) 등 해외 거점을 기반으로 베트남 정부 및 유관기관과 협력해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현지 진출 기반을 조성해오고 있다. 양국 중소벤처기업 교류 활성화를 위해 주한 베트남 대사와 ▲상품교역 확대, ▲기술교류 협력, ▲정책교류 확대 등에 대해 지속 논의 중이며, APEC 혁신컨설팅, 정책연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추진 중이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