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반다비체육센터 1호, 18일 개관…“장애인체육 활성화 중추 역할 기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유산사업…광주 북구에 위치
기사입력: 2022/08/11 [17:07]
윤구 기자/뉴스1 윤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반다비 복합체육센터 조감도(광주북구 제공/뉴스1)


장애인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반다비체육센터가 광주광역시 북구에서 가장 먼저 개관한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오는 18일 광주광역시 북구의 광주교육대학교 내에 자리한 체육센터가 개관한다”고 밝혔다.

 

반다비체육센터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성공적인 개최 이후 수립된 장애인생활체육 활성화방안의 핵심 정책이다. 반다비체육센터는 일상에서 즐기는 생활밀착형 장애인체육시설로 장애인이 우선적으로 이용하되 비장애인도 함께 이용하는 사회통합형 체육시설이다.

 

2025년까지 150개의 반다비체육센터 건립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번에 광주 북구에서 개관하는 체육센터가 제1호로 그 의미가 있다.

 

대한장애인협회는 “실제적인 패럴림픽 유산 사업은 전 세계적으로도 유례를 찾기 힘든 대규모 장애인체육 인프라 구축 사업이다. 이번 개관식 참석을 위해 앤드류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이 직접 방한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파슨스 위원장 외에도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 강기정 광주광역시 시장 등이 개관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정진완 회장은 “스포츠강좌이용권, 지도자 배치 및 공공스포츠클럽 등 기존의 장애인 생활체육활성화 사업과 연계해 반다비체육센터가 장애인생활체육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경남 양산, 전북 부안 및 익산에서 연내 차례로 반다비체육센터가 개관할 예정이다. 

 

윤구 기자/뉴스1 윤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