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천 사남~정동간 국도 대체 도로 개설 본격 시동
사남면행정복지센터에서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개최
기사입력: 2022/08/11 [17:52]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사천시의 오랜 숙원사업이자 민선 8기 박동식 시장의 공약사업인 ‘사남~정동간 국도대체 우회도로 개설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11일 시에 따르면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지난 10일 사남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 이해 관계자 등 60여 명을 대상으로 ‘사남~정동간 국도대체 우회도로 개설 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주민설명회는 국도대체 우회도로 계획노선의 적정성과 입지에 대한 타당성 등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주민 및 이해 관계자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로 이어졌다. 이들의 의견은 향후 환경영향평가 및 실시설계에 반영될 예정이다.


이날 주민들은 건설공사로 인한 환경 피해, 소음, 토사 유출 등의 문제를 우려했으며, 향후 지역 주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선계획에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국도대체우회도로 건설 시 주변 자연환경 및 경관보전, 지역주민의 생활환경 보호 등 환경친화적인 도로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사남~정동 국도대체우회도로 개설사업은 사남면 월성리와 정동면 대곡리를 연결하는 3.9㎞의 왕복 4차로 건설사업으로 1일 교통량이 5만대에 이르는 국도3호선의 도로 서비스 개선을 위한 사업이다. 사업비는 1360억 원이 투입된다.


특히 현재 추진 중인 경남항공국가산단, 항공MRO, 주택건설사업 등 대규모 개발사업에 부응하는 도로망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


시는 사남~정동 국도대체우회도로 신설 사업이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건설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계획단계부터 지금까지 심혈을 기울이는 등 각고의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사남~정동 국도대체우회도로 개설 사업은 지난 2021년 8월 국토교통부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건설계획 사업으로 확정됐다.


시는 국도3호선의 교통량과 현재 추진 중인 대규모 개발사업의 유발교통량을 분산해 물류비 절감의 기능을 함으로써 기업경쟁력 향상과 이용자들의 교통 편의를 위한 도로 서비스 수준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사남~정동 국도대체우회도로 개설 사업은 올해 1월 실시설계용역에 착수, 2023년 12월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24년 1월 공사 착공할 예정이다. 완공 목표는 2027년이다.


한편 시와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다수의 주민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오는 19일에는 정동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사업 관련 주민 및 이해 관계자를 대상으로 2차 주민설명회 개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국도 3호선의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 필요한 사업이므로 조기에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사천읍은 물론 국도 3호선의 상습정체를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