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겨울철 도로 제설대책 수립’ 본격 추진

김양수 기자 | 입력 : 2022/11/11 [15:46]
▲ 폭설대응 모의훈련     

 

15일부터 내년 3월까지 겨울철 도로 제설대책 수립…폭설에도 신속 대처

제설 인력・자재・장비 확보, 폭설대응 모의훈련 실시 등 강설대비 만전 

 

경남도가 겨울철 강설 대비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오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겨울철 도로 제설대책을 수립하여 추진한다.

 

이번 제설대책 수립 도로는 위임국도 526㎞, 지방도 2303㎞, 시・군도 6837㎞로, 지난달 1일부터 사전준비를 통해 기상이변에 따른 국지적 폭설에도 신속 대처할 수 있도록 제설장비와 인력, 자재 사전확보 등 도로제설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도와 시・군은 도로 제설대책 기간동안 ▲자동염수분사장치 55개소 ▲염화칼슘, 친환경제설제 등 5472톤  ▲모래 5241㎥ ▲적사함 및 제설함 3206개소 ▲제설장비 1211대 사전 확보 ▲교통소통 취약구간 중점관리 ▲제설 전진기지 운영 계획을 포함했다.

 

또한 지난 10월 7일에는 함양군 함양읍 죽림리 일원 팔령재(국도24호) 구간에서 도와 함양군, 경찰서가 함께 ▲폭설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하여 폭설 비상상황 대응능력 점검도 향상시켰다.

 

이와 더불어 경남도는 각 도로관리청(부산지방국토관리청, 한국도로공사, 시・군)과 기상청, 경찰 등 유관기관 협업기능을 강화하고, 누리소통망을 통해 실시간 기상상황과 기상예보 등을 공유하여 신속한 제설작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교통량이 많은 3개 터널(창원・안민・불모산) 연결도로에 대하여는 별도 현장실무 매뉴얼을 만들어 해당 시에 배포하여 유사시 비상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백진술 경남도 도로과장은 “이번 겨울철 경남지역 강설, 결빙에 의한 교통사고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