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소방, 겨울철 자연재난 대비 긴급구조‧구급대책 추진

김양수 기자 | 입력 : 2022/11/23 [16:12]

2023년 3월 15일까지 대설·한파 등 긴급구조대책 추진해

214대 차량, 1980명 인원 동원해 119한파 구급대 운영

 

▲ 경남소방본부 고드름 제거     


경남소방본부가 도민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내년 3월 15일까지 대설‧한파 등 겨울철 자연재난 대비‧대응을 위한 소방활동 긴급구조대책을 추진한다.

 

◇ 사전대비 체계 구축

대설로 인한 다중이용시설 붕괴 대비 중량물 작업용 구조장비(유압장비, 구조용 에어백 등) 등을 점검하고, 폭설, 도로결빙 대비 월동장비 물품(염화칼슘, 스노체인 등)을 적재하는 등 사전대비에 돌입했다. 

 

또한 고드름 제거가 잦은 출동 장소 현황을 관리하고 해당 장소는 사전 예방조치를 추진한다.

 

한랭 손상 환자 신속 대응을 위한 119한파구급대도 운영한다. 이를 위해 한파 대응 구급장비 확보, 난방기기 성능 확인 점검 및 구급대원·펌뷸런스 대원 대상 한랭 손상 환자에 대한 응급처치 사전 교육을 완료했다. 113대의 구급차와 101대의 펌뷸런스는 급속 온풍기와 핫 팩, 비상보온담요 등 한파 대응 구급장비를 탑재해 한랭 손상 환자 응급처치에 적극 활용한다.

 

◇ 선제적 대응태세 구축

기존에는 중대본(중앙재난대책본부) 대응단계에 따라 소방청 중통단(중앙긴급구조통제단)이 가동됐으나 올해부터는 기상특보 등 위험상황을 고려해 중대본 대응단계와 관계없이 통제단을 가동한다. 

 

또한 경남소방은 기상특보 시 선제적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전 직원 비상연락체계 유지 및 긴급구조통제단 운영을 준비한다. 소방력이 부족할 시 국가 소방 동원령 발령을 적극 요청하고 유관기관과 상황정보를 공유하여 재난상황에 총력 대응할 예정이다. 

 

119종합상황실에서는 초기 한랭손상 질환 감별을 위한 의료상담, 구급차 현장 도착 전 응급처치 지도 및 치료 가능 병원 안내 등을 지원한다. 신고 폭주 시에는 평시 22대를 운영하던 신고접수대를 72대 확보하여 총 94대를 운영한다.

 

◇ 현장 활동 안전관리 강화 및 대도민 예방홍보

현장 활동 대원을 중심으로 사고 사례 공유 등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교육을 시행한다. 

 

도민을 대상으로 한파 재난 시 국민행동요령·한랭 질환 응급처치 요령·동절기 한파구급대 운영·한랭손상환자 의료지도 운영을 홍보하고, 한파 특보 발령 시 취약지역 등 예방 순찰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종근 소방본부장은 “겨울철 소방 활동 긴급구조대책 추진으로 도민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종 재난 및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히 119에 신고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