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강민국 도의원 출마설에 진주을 총선 구도 ‘요동’
기사입력: 2020/01/12 [14:54]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지난 10일 진주 포시즌에서 진행된 정치평론가 고성국 박사 특강에 참석한 강민국 도의원

 

공직자 사퇴마감 시각인 16일까지 중대결단 ‘임박’
자유한국당 후보군들 당내 공천경쟁에 ‘사활(死活)’

 

자유한국당 강민국 경남도의원의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진주을 출마설’이 급격하게 확산되고 있다.


강민국 의원이 출사표를 던질 경우 5선 도전이 점쳐지는 김재경 의원과 함께 권진택 전 경남과기대 총장, 김영섭 전 청와대 행정관, 정인철 전 청와대 비서관, 정재종 전 감사원 부이사관 등 자유한국당 당내경선은 6파전 모양새로 전개될 전망이다.


이처럼 진주을에 자유한국당 후보들이 국회진출의 꿈을 안고 서둘러 출사표를 던지는 이유 중의 하나는 한국당 총선기획단이 ‘지역구 의원 30% 공천 배제(컷오프)’와 ‘현역 의원 50% 물갈이 계획’을 밝힌 점도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는 분석이다.


이와 더불어 12일 현재 중앙선관위 예비후보자 명부와 지역정가, 그리고 언론동향을 종합적으로 살펴보면 ‘진주을 선거구’는 위에서 언급된 한국당 후보군을 포함해 16~17명선의 출마예상자들이 언급되고 있어 도내 16개 선거구 가운데서 가장 많은 출마자들로 주목받고 있다.


이처럼 출마자들이 넘쳐나는 상황에서 강 의원에 주목하는 이유는 재선 도의원인 강민국 의원이 그동안 지역민들과의 스킨십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왔고, 전통 보수텃밭에서 젊은 층 기반을 탄탄히 다져왔으며, 또한 ‘경남의 마크롱’이라는 별칭이 붙는 40대 젊은 정치인으로 한국당에서 요구하는 이미지에도 근접해 있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강 의원은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보수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에는 서로 힘을 합치고 함께 뜻을 모아야 한다”며 도지사 출마의사를 전격 철회한 바 있어 차기 도지사 또는 국회의원 출마가 검토될 수 있다는 분석이 이어졌고, 이런 까닭에 오는 4·15총선에서 그의 거취가 자의든 타의든 꾸준히 언급되고 주목받아 왔다.


이에 대해 그동안 강 의원은 ‘(두 번이나 자신에게 공천을 준) 김재경 의원이 출마하면 자신은 출마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지만 지난 7일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이번 총선이 국가의 존립과 직결되기 때문에 많은 부분을 고민하고 있다. 많게는 하루에 1천여 통 가까운 전화를 받고 있다”고 말해 지지자들의 출마요청이 적지 않음을 시사했다.


무엇보다 그는 “도의원에 머물러 있는 자체가 옳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사실상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둔 듯한 발언’을 통해 중대한 결심이 임박함을 내비쳤다.


이에 따라 지역에서는 자유한국당의 당내 경쟁 구도에서 현역의원 컷오프 여부에 따른 다양한 경우의 수에 따른 시나리오 속에 강 의원을 편입시킴으로써 말 그대로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치열한 예선전’을 전망하고 있다.


이처럼 지역사회의 주목을 받는 강 의원의 총선 출마 여부는 공직자 사퇴 마감 시한인 오는 16일까지 명확히 정리될 것으로 보이며, 이후 출마를 결정할 경우 예비후보 등록과 더불어 출마 기자회견 등 본격적인 선거행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강민국 의원은 민선 1, 2대 경남교육감을 지낸 강신화 씨의 차남으로 경남대 대학원(법학박사), 한국국제대 경찰행정학부 교수, 새누리당 중앙당 부대변인, 경남도지사 비서실장, 경남도 정무보좌역을 역임했고, 현재 재선의 경남도의원으로 활동 중이다.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